-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2/06/21 17:55:44수정됨
Name   집에 가는 제로스
Subject   월북을 해봅시다. (2)
https://redtea.kr/free/10990

에... 당시 위 링크 글을 적은 후 질문 2, 3에 대해서는 적지 않았습니다.
사실 뭐 질문에서 이미 하고 싶은 말을 다 한 것 같아서요.

요즘 해경이 당시의 판단-이라기보다 억측-을 뒤집은 일로 시끄럽지요.
'아무것도 아닌 일'이란 소리를 하는 사람도 있고 말입니다.

그래서 생각이 난 김에, 나머지 질문에 대한 답도 간략히 적어보겠습니다.


2. 두번째 질문, 당신은 어디에서 월북하겠습니까?

당신은 생활고로 월북을 결심했습니다.

2020. 7. 19. 탈북자 A씨는 남한에서 북한으로 다시 월북했습니다.
그에 대한 기사가 2020. 7. 26. 났지요.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8/0004445535?sid=100
김포~강화~교동도’ 통해 헤엄쳐 월북 가능성…北 목선 동해 입항 후 재발방지 약속 1년만

이런 기사가 있군요. 꽤 떠들썩했던 일이기 때문에 월북을 결심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 정보일 것입니다.

이 루트는 이 탈북자 A씨가 북한에서 남한으로 탈출할때도 사용한 루트입니다.

헤엄을 쳐서 남북을 오가는 것이 가능하군요! 네이버지도를 봅시다. 김포-강화-교동도를 통해
헤엄쳐서 남북을 오가려면 몇km나 수영을 해야할까요? 3.5km정도 됩니다.
수영장이 아닌 해안가 바다-강에서 3.5km수영을 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가능하군요.
성공사례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월북을 시도하기에 좋은 장소와 때는 어디일까요?
1. 배에서 내려 비번일 때 김포-강화-교동도 루트 (필요 수영거리 해안가 3.5km) *성공사례 최근 확인
2. 배에서 근무중 동료들이 자는 밤-새벽 연평도 남쪽 바다 루트 (필요 수영거리 밤바다 최소 20km)

밤바다에서 20km를 수영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육지행군 20km도 녹록한 거리가 아닌데요.
  
조오련이 건넌 대한해협이 48km입니다..조오련은 13시간 16분이 걸렸군요.
당신이 조오련급 수영실력을 가지고 있더라도 2번을 선택해서 6~7시간 정도를 헤엄치고 싶진 않을 것입니다.

당신은 방수복없이 밤바다에 들어가면 저체온증으로 3시간 내에 사망할 수 있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3. 세번째 질문, 당신은 무엇을 가지고, 무엇을 버리고 가겠습니까?

2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이런 저런 얘기 - 공무원증, 달러 등을 지참한다 - 같은 이야기는
별 필요가 없어진것 같습니다. 아무튼 북한이 아니더라도 외국에 가려고 한다면
외화, 내 신분을 증명할 신분증(여권이든 공무원증이든)은 기본으로 챙겨야겠지요?

그보다 좀더 명확한 사라지고 남겨진 아이템들이 있군요.

당신에게는 방수복과 일반 구명조끼가 있습니다. 당신이 20km를 수영해야 한다면
당신은 무엇을 입고, 무엇을 남기겠습니까? 사실 멀쩡한 판단이라면 애초에 3.5km를 택했겠지만 말입니다..


* 번외

그럼 북한에 쳐들어가서 구출해와야 했나? 미사일이라도 쏴야했나?
- 오버 ㄴㄴ 그냥 경계선 가까이 가서 확성기/무전기 대고 떠들면 되었음
할수 없는거 불가능한거 바라는게 아님

https://redtea.kr/news/21879#132227

--

이런 거리에 따른 월북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을 왜 전에는 못했음?

https://redtea.kr/news/21960

새삼스러운게.. 이미 국방부는 공무원 실종신고접수당시 월북 가능성은 낮다는 판단을 했었음.




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6843 6
    12975 일상/생각최악의 채용 경험에 대한 투덜썰 29 + 옐빠 22/07/07 339 4
    12974 육아/가정필즈상 수상자 인터뷰를 보고. 7 + arch 22/07/06 477 2
    12972 일상/생각[회상] R.A.T.M 그리고 틱광득 소신공양 11 +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7/06 280 9
    12971 영화[노스포] 토르4 사랑과번개 후기 13 어둠달골짜기 22/07/06 365 1
    12970 오프모임7월 16일 토요일 오후 세 시 노래방 모임 어떠세요. 39 + 트린 22/07/05 692 2
    12969 일상/생각아이스크림 마이따 아이스크림 (50개월, 말문이 터지다) 32 쉬군 22/07/05 712 71
    12968 여행캘리포니아 2022 - 8. 인생은 운전 4 아침커피 22/07/04 259 3
    12967 방송/연예2022 걸그룹 2/4 8 헬리제의우울 22/07/04 429 25
    12966 도서/문학7월의 책 독서모임 - 살아남은 그림들 5 풀잎 22/07/04 253 0
    12964 기타세차용품 구입기(4) 2 김치찌개 22/07/02 257 0
    12963 오프모임내일(금,7/1,코엑스) 국제주류박람회 가실분 계십니까? 16 인생은자전거 22/06/30 756 0
    12962 기타(완료) 영화 티켓 한 장 예매해드립니다 - 6.30(목), CGV 8 조선전자오락단 22/06/29 410 3
    12961 음악[팝송] 조지 에즈라 새 앨범 "Gold Rush Kid" 김치찌개 22/06/29 102 0
    12960 방송/연예24fps/30fps, 60fps. 영상 프레임 레이트에 대한 잡설. 4 메존일각 22/06/29 385 3
    12959 스포츠[MLB] 아키야마 쇼고 히로시마 이적 김치찌개 22/06/28 188 0
    12958 사회너말고 니오빠 - 누구랑 바람피는 것이 더 화나는가? 21 소요 22/06/28 1589 22
    12957 기타세차용품 구입기(3) 7 김치찌개 22/06/27 391 1
    12956 기타요즘 보고 있는 예능 4 김치찌개 22/06/27 579 0
    12955 일상/생각농촌생활) 6월 - 콩파종 20 천하대장군 22/06/27 580 19
    12954 육아/가정제 일생에서 가장 어이없는 말을 어제 들었습니다. 35 shadowtaki 22/06/26 2306 0
    12953 도서/문학6월의 책모임 줌번개 - 오늘 일요일 오후 2시 - 종료 2 풀잎 22/06/26 356 0
    12952 음악bonjour 2 바나나코우 22/06/26 287 4
    12951 음악[팝송] 코난 그레이 새 앨범 "Superache" 김치찌개 22/06/26 130 1
    12950 오프모임7/9(토) 서울! 전시회 가요!!!! 31 나단 22/06/25 805 0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